트럼프 지지율 44%, 역대 최저

Date: Jan 18, 2017

트럼프 지지율 44%, 역대 최저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역대로 가장 낮은 지지율에서 국정을 시작하는 대통령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에 따르면 지난 4∼8일에  전국의 성인남녀 1천3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트럼프 당선인의 지지율은44%로, 한 달 전의 48%에 비해 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트럼프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48%에서 51%로 3%포인트나 올랐습니다.

대통령 취임 약1주일을 앞둔 시점에서 지지율이 50%를 밑도는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의회전문지 더 힐 등 미국 언론은 트럼프 당선인이 역대로 최저 지지율에서 정권을 시작하는 대통령의 기록을 세울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전·현직 대통령들의 취임 직전 지지율을 보면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 83%,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61%, 그리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 68% 등이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의 이 같은 저조한 지지율은  심각한 분열상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취임 일주일을 앞두고  트럼프 당선인이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민심을 얻어 국정을 잘 이어나갈지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