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추방 법에 의거”…켈리 국토안보장관내정자

Date: Jan 16, 2017

“불체자 추방 법에 의거”…켈리 국토안보장관내정자

국토안보장관 내정자인  존켈리는  트럼프 행정부가  제시한  이민정책에  아직  관여하지 않고있는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켈리는 “ 트럼프 정부가 현재 법의 보호를 받고 있는 불법이민자들의  추방은  최우선 순위가  아니라 말했습니다.

청문회에서  압박성 질문에  대해  “ 법에  따르겠다”고 강조하며  불법이민자 정책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습니다.

민주당 상원의원인 캐말라 해리스는  현재 추방으로부터 법적 보호를 받고 있는 젊은이들  추방 계획에 대한 정보를 설명하라고 켈리를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국토안보부가 법을 시행하는 데에 쓸 수 있는 인력과 예산을 한정돼 있으며, 이 때문에 법이 보호하는 개인들을 추방 우선 순위의 윗자리에 두는 일을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멕시코 국경장벽을  비롯한  트럼프  당선인의  주요공약에  대해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켈리는  CNN방송에서  국경장벽공약에  대해  “ 물리적인  장벽은  효과가  없을것이며 겹겹이  쌓인  방어가 이뤄져야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테러 용의자에  대한  물고문에  대해서도 고문금지하는  법을 준수할것이라  밝혔습니다.

앞으로  국토안보부는  멕시코 국경장벽과  무슬림  이민  심사 강화 그리고  시민에  대한  대규모  정보 수집등의 논란적인  공약들을  집행하게  됩니다.

 

 

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