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핵전쟁시 비상 생존계획

Date: Apr 25, 2017

미국 핵전쟁시  비상 생존계획

이번 비상계획의 기초는 40년 전 지미 카터 대통령 임기 종료 직전 만들어져 로널드 레이건 정부에서 보완을 거쳐 트럼프 정부까지 이어져오고 있다고 주장 했습니다.

아직까지 비상계획의 많은 부분이 비밀로 남아 있지만 최근 비밀 해제된 미국 중앙정보국 CIA의 문서들을 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비롯 어떤 정부든 핵종말에 어떻게 대응할지 알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비상계획은 애초 카터 대통령 당시 소련의 핵무기에 대응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옛 소련은 어느 쪽이 핵무기로 먼저 공격하든 상대국의 보복 능력 때문에 모두 죽는다는 ‘상호확증파괴’ 논리에 따라 전면 핵전쟁을 억제해 왔었습니다. 이 논리는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이 비상계획안에 따르면 미국은 비상시 공무원들을 지정된 지하벙커에 대피토록 하고 있습니다.

수도인 워싱턴D.C. 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정부의 비상시설이 준비돼 있고, 버지니아주 베리빌에 마운트웨더 지하 정부 시설이 갖춰져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의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기존 연방대비청(FPA)의 정부 지속 프로그램을 흡수하고 마운트웨더 정부 시설도 관리ㆍ운영하도록 격상시켰다는 것입니다.

미국의 대통령은 국가원수로 유일하게 핵 단추를 누를 수 있는 군 통수권자 이고 이런 대통령직을 온전히 보존시키는 것이 비상계획안의 내용 입니다.

대통령을 대피시키되 실패해 대통령이 사망할 경우 대통령직 승계순에 따라 대통령직은 유지되도록 만든다는 것입니다.

더불어 범정부 기관의 기간요원 50명으로 구성된 지원팀 5개가 대통령직 승계자를 도우며 핵공격이 임박한 비상시에는 미리 지정된 2000∼3000개 대피처 가운데 무작위로 5곳을 골라 미리 대피하는 방안도 마련돼 있습니다.

현재에도 대통령의 의회 국정연설 등 3부 요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가 있을 때 대통령이 지명한 대통령직 승계자 1명은 참석하지 않고 반드시 마운트웨더에 대피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