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보스 교육장관 ‘불체학생 신고는 지방정부’가 결정

Date: May 23, 2018

디보스 교육장관 ‘불체학생 신고는 지방정부’가 결정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베시 디보스 교육부 장관은 어제 연방 의회 청문회에서 이민 서류가 없는 학생들을 이민 당국에 신고할 지 여부는 각 지역의 지자체에 달려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내 생각에 그것은 학교가 결정할 사항이며, 지역사회가 결정할 문제다’라고 강조하며, ‘우리에게는 법이 있고, 우리 역시 동정심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시민단체인 ‘전미 시민자유연맹’은 이 말에 대해 반박하는 내요용의 성명에서 ‘디보스 장관의 발언은 전국의 모든 어린이들에게 평등한 교육기회를 보장하고 있는 헌번에 위배되는 말’이라고 지적하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어릴 때 부모님을 따라 입국해 현재 불체자 입장에 놓은 학생들은 약 8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 중 한인도 상당수 되는 것으로 파악돼 향후 귀추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