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NOAA, 대서양 수온 상승이 초대형 허리케인 키워

전미해양대기청 NOAA 소속 연구원들은 과학전문지 시이언스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연쇄적으로 발생한 허리케인은 대서양 수온 상승이 주요인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허리케인이 발생하는 시기는 태평양에서 라니냐 현상이 진행되는 것과 연관성이 적지 않은데, 라니냐는 수년마다 태평양 해수 온도가 평년보다 낮아진 상태로 수개월 지속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차량공유업체 리프트, ‘차 타지마라’ ... 교통비 지원 나서

차량공유업체 리프트가 디씨 메트로 지역을 대상으로 ‘디치 유어 카’ 라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50명의 메트로 주민들은 746달러의 교통비를 지원받고 30일동안 소유 차량대신 다른 교통편을 이용하게됩니다. 디씨 지역 운전자들은 매년 주차 공간을 찾기 위해 국가 평균의 대략 4배가 넘는 65시간을 쓰고 있습니다.

제16회 코러스축제 열흘 앞으로 성큼…준비 순조롭게 진행

워싱턴 한인사회 최대 문화행사인 ‘코러스축제’ 준비가 전반적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하는 코러스축제가 내달 6일과 7일, 양일간에 걸쳐 열립니다. 장소는 지난해 열렸던 공원 대신 올해는 버지니아 타이슨스 코너에 위치한 백화점 앞 주차장에서 열리게 됐습니다.

메릴랜드, 10월부터 유급 출산 휴가 법안 시행

메릴랜드주가 오는 10월부터 주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출산이나 입양 후 60일 간 유급 출산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연차와 개인휴가를 다 썼더라도 상관없이 유급 출산휴가를 사용할 수 있으며, 출산이나 입양 후 첫 6개월 이내에는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무인점포 시대 도래…아미존고 향후 3년간 3000곳 확대

주류사회 주요 언론들은 최근 아마존이 무인점포인 ‘아마존고’ 매장을 향후 3년간 3000곳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아마존고는 매장에 들어가 원하는 상품을 집어들고 계산없이 나오면 되는 무인점포입니다. 매장 곳곳에 설치된 고해상도 CCTV가 고객을 추적하며 선택하는 상품을 식별하고, 선택된 상품은 아마존고 앱을 통해 자동으로 결제됩니다.

본 에너지워크센터,약초연구학자 최진규 선생 초청 특강 개최

애난데일에 위치한 본 에너지워크센터에서 열리는 특강에 참석하기 위해 이른 시간부터 참석자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미국에서는 흔히 들을 수 없는 질병과 약초에 관한 특강 개최 소식에 워싱턴 지역은 물론 조지아,필라델피아 등지에서 먼 길을 마다 않고 달려온 이들도 있습니다.

살기좋은 교외도시 탑50중 버지니아 오직 한 곳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와 교육평가기관 ‘니치’가 최근 공개한 ‘2018 베스트 교외도시 탑50’에 따르면, 인디애나 주도 인디애나폴리스 북쪽에 위치한 카멜이 가장 살기 좋은 곳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위는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 인근 체스트브룩, 3위는 일리노이 시카고 인근 클라레든 힐스, 그리고 4위는 미주리 세인트루이스 인근 리치몬드 하이츠로 나타났습니다.

몽고메리 카운티, 애플 기프트 카드 사기 급증… ‘스캠 메일 주의’

몽고메리 카운티 경찰국은 어제 애플 기프트 카드 사기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경찰국은 카운티 주민들에게 메일로 발송된 기프트 카드 링크를 함부로 열어보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가짜 링크로 개인정보를 빼내 멋대로 결제하게 하거나 악성 바이러스를 유포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미주한인노인봉사회, 추석 맞아 경로잔치 열어

한민족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타이슨스코너 우래옥에서 나눔 잔치가 벌어졌습니다. 한가위 전통음식인 송편과 함께 공연단의 노래가 이민생활에서 오는 외로움을 잠시나마 위로합니다. 미주 한인노인봉사회가 추석맞이 경로잔치를 열었습니다. 초대된 이들은 한.주류사회 정계 인사와 워싱턴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 200여명 이었는데요.

영스 헬스케어, 소외계층 어린이들 돕기 위한 바자회 개최

애난데일 한인타운 중심가에 위치한 ‘영스 헬스케어’가 주최하는 ‘불우 어린이 돕기’ 기금 모금을 위한 바자회가 오는 29일 토요일 영스 헬스케어 주차장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올해 바자회에는 떢복기와 불고기를 비롯한 음식은 물론 의류와 가구 등 생활용품이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던 버지니아 지역, 통근시간 오래 걸려… ‘꾸준히 증가’

인구센서스 자료의 통계 결과에 따르면, 노던 버지니아 지역의 통근 시간이 최근 몇 년간 계속 증가해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버지니아는 평균 통근 시간이 28.6분, 메릴랜드 평균 33.3분, 워싱턴 디씨는 30.8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메트로시티은행, 애난데일 지점 오픈행사 성황

메트로 시티은행 애난데일 지점이 어제 버지니아 주의 두번째 지점 오프닝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오전 열린 개점 및 리본커팅식에는 백낙영 이사장 등 은행 관계자들과 데이브 마스덴 버지니아 상원의원, 마크 김 버지니아 하원의원, 그리고 김동기 총영사 등도 참석했습니다.

 

Ads